본문 바로가기
일상다반사/끄적 끄적

오늘 점심 김밥 싸 먹었어요~

by 새싹나누미 2020. 12. 25.

오늘도 온 가족이 다 집에서 방콕
늘 먹는것이 고민이네요~
오늘 김밥 싸서 먹었어요~
오늘은 당근, 오뎅, 계란을 채썰었어요.
그러니까 김밥 모양이 더 이쁘네요~

김밥은 사 먹는 것도 맛있지만 가끔 집에서 싸서 먹는것도 맛있어요~~

'일상다반사 > 끄적 끄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늘 밤에 내린 함박눈~~  (12) 2021.01.06
올해도 행복하소~  (14) 2021.01.05
오늘 점심 김밥 싸 먹었어요~  (15) 2020.12.25
야식으로 푸라닭 배달  (14) 2020.12.22
오늘 점심 메뉴는 피자-59쌀 피자  (9) 2020.12.20
어제 내린 눈~~  (12) 2020.12.14

댓글15